코로나 19 성동구 확진자 발생

 

 

성동구 구청장에 따르면 이씨는 해외여행력이 없고 확진자 접촉도 없었다. 전날인 18일 고열 등 증세로 한양대병원을 찾아 외래진료를 받았는데 폐렴증세를 확인한 의료진이 코로나19를 의심해 즉시 병원 내 선별진료소로 옮겼다.


이후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해 19일 새벽 최종 양성판정을 받았고,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 한양대병원의 접촉의료진은 즉시 격리됐고 병원 방역도 실시했다.
정 구청장은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역학조사를 실시, 증상발현 이후 동선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최대한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는 확진자 발생에 맞춰 구 위기대응단계를 '심각' 단계로 상향했다. 이에 따라 구청과 동주민센터를 제외한 체육시설, 도서관, 복지관, 어린이집, 경로당 등 모든 공공시설의 임시휴관에 들어간다.



코로나 19가 소강 상태를 보이는 거 같더니
다시금 강세를 보이려고 하고 있네요.
이제는 성동구에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다들 마스크 꼭! 쓰고 다니셨으면 좋겠습니다.

어제는 대구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서울 강남 집회까지 참석하셨더라고요.
이번 확진자들의 동선을 살펴보면
다이나믹한 경우가 많네요.

#성동구확진자 #코로나확진자 #성동구확진자동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