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진 임영웅, 얼굴흉터에 얽힌 안타까운 사연 30바늘 꿰매

'미스터트롯' 진 임영웅, 얼굴 흉터 사연 재조명
"30바늘 정도 꿰맨 큰 수술…신경 죽는다고"
"얼굴에 나이키가 있다"며 어머니 위로

"'미스터트롯' 통해 콤플렉스 극복"


미스터 트롯의 스타! 임영웅이 내일은 미스터트롯 진을 차지했습니다! (정말 축하드립니다.) 진으로 당선된 가운데 임영웅 얼굴 흉터가 화제를 모으게 되었습니다. 

3월 14일 미스터트롯이 마지막 방송이 생방송이 진행됐습니다. 임영웅은 중간집계에서 2위를 기록했지만 실시간 국민투표에서 1200점을 얻어 최종 3890점으로 1위를 거머쥐게 되었습니다.

임영웅은 최종 우승 왕관을 쓴 채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결승전 생방송 당일이 아버지 기일이었다고 합니다. 엄마 혼자 남겨둬서 미안하다고 선물을 준 거라고 생각한다면서 아버지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눈시울이 붉혀지는 소감을 말했습니다.

 
이 때, 화면이 임영웅 님의 얼굴을 클로즈업하자 임영웅 얼굴 흉터가 눈에 띄었습니다. 미스터트롯 진인 임영웅은 얼굴 흉터에 대해 어릴 때 넘어져서 30바늘 정도 꿰맬 정도로 큰 수술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한 관계자가 밝히길 임영웅은 유년 시절 담벼락에 꽂힌 유리병에 얼굴이 찍히는 사고를 당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때 돈이 없어서 제대로 된 수술을 받지 못했다고 하는데요. 임영웅은 흉터가 콤플렉스였는데 미스터트롯을 통해 극복하게 된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임영웅 님을 좋아해 주시는 많은 팬들이 감싸주시고 좋아해주시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예전에 수술할 때 신경이 죽는다고 했었다고 밝히며 웃을 때 반만 웃을 수 있다고 했었는데 다행히 신경이 살았다고 말했습니다. 흉터가 난 쪽에 힘을 더 줘야 똑같이 웃을 수 있어 표정 짓기가 쉽지 않다고 합니다. 그런 상황에서도 당시 임영웅은 약을 발라주던 어머니에게 "내 얼굴에 나이키가 있다. 보조개 같지 않나"라고 하면서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고 합니다. (얼굴에 흉터가 생기면 이로 인한 속상함이 정말 컸을텐데 이런 유머러스함으로 넘기는 그의 멘탈이... 이미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움할 수 있는 발판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미스터트롯의 최종 순위는 1위 임영웅, 2위 영탁, 3위 이찬원, 4위 김호중, 5위 정동원, 6위 장민호, 7위 김희재였습니다. 미스터트롯은 지난 결승전 생방송에서 실시간 문자투표 콜이 770만 건 이상 폭주하면서 집계 지연이 발생해 최종 우승자를 발표하지 못하는 방송사고도 발생했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