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 눈동자 흰자가 보이지 않는다!! 이거슨 악마의 눈동자?

 

이만희 눈동자 흰자가 보이지 않는다!! 이거슨 악마의 눈동자?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이 2월 2일 경기 가평의 평화의 궁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 19' 확산에 대국민 사과를 전달했습니다. 사죄의 절까지 했어요!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은 오후 3시 15분 신천지 연수원인 경기 가평군 ‘평화의 궁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국에서 최선의 노력을 했다”면서 “우리도 즉각적으로 협조하고 있으나 정말 면목 없다"고 말했습니다.  

힘 닿을 때까지 최선을 다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하고 취재진 앞에서 큰절을 올렸습니다. 또한 “이번 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진심으로 사죄말씀 드린다. 정말 죄송하다. 뭐라고 사죄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다"며 기존에 공개된 총회장님 특별편지를 낭독한 뒤 또 한번 절을 했습니다.

​신천지 이만희 종교를 이끄는 사람으로서 “교인들이 자식과도 같은 부모의 마음”이라고 했고 “코로나는 큰 재앙이며 하늘이 돌봐줄 것”이라고도 말했습니다.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은 회견 말미에는 질의응답을 마치고 돌아가려는 취재진의 요청이 쏟아지며 분위기가 과열되자 "조용합시다, 조용!"이라며 호통을 치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은 큰 목소리로 "우리는 다 성인이다 성인. 이렇게 질서가 없으면 난장판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후 이 총회장은 신천지 관계자의 안내를 받고 연수원 내부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은 또 "(지금은)누구 잘못을 따질 때가 아니다"라며 "내 집안사람, 교회사람이다 이 선을 넘어서 국민을 생각한다면 모든 사람이 협조해서 막아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또한 이 회장은 코로나19 검사와 음성 판정을 언제 받았냐는 질문에 여러 곳에서 연락을 받아 검사를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