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확진자 발생 동선은?

 진주 확진자 동선

아직 발표되지는 않았지만
코로나 진주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원인은 신천지 대구교회...
이쯤되면 신천지에서 일부러 그러는 거 아닌가요.
이런 시국에 전국구 대규모 예배를 왜하는지.


경북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26명으로 늘었다. 경북도는 환자가 급증해 모든 음압 병상이 가동되자 도립의료원 3곳을 순차로 소개해 격리병실로 사용하기로 했다.


21일 경북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22명 발생한 데 이어 밤사이 3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도내 거주자로 기존 대구 환자로 분류된 1명이 경북으로 이관됐다.


추가 확진자는 경산 2명과 경북대병원 음압병실에 입원 치료 중인 청도 대남병원 환자 1명이다.
경산 2명은 김천의료원 격리병실로 옮겼다,
청도 대남병원에서는 전날 코로나19 국내 첫 사망자를 포함한 1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지역별 현재 확진 환자 수는 영천 4명, 경산 5명, 상주 1명, 청도 대남병원 16명이다.
대남병원 확진자 가운데 환자가 아닌 직원은 5명이다. 간호사 3명과 요양보호사 1명, 정신건강전문요원 1명이다.
도는 병원과 붙어있는 노인요양병원 등 4개 기관 환자와 직원 600여명에 대한 전수 검사를 진행 중이다.
검사 결과가 오후에 나오면 확진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본다.


도는 환자가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고 정부에 대남병원 환자 전원을 국가정신병원으로 이송해달라고 건의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정부에서 음성 판정이 나오는 입원환자는 국립부곡정신병원으로 옮기기로 했고 양성일 경우는 국립정신건강센터로 이송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정부에서 청도를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특단의 조처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