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산역은 더블역세권이고, 다양한 종류의 음식점도 많아서 좋습니다. 다만, 한 가지 아쉬움이 있는데요. 바로 삼계탕집은 없다는 사실입니다. 왜일까요? 당산역 근처에는 삼계탕 집이 없어서 한 곳이라도 생기면 잘 될듯한데 삼계탕 집이 없는 게 아쉽습니다. 그래서 찾아간 곳이 있는데요. 바로 영등포 구청역에 있는 한성삼계탕입니다



당산역에서 걸어가니 걸어갈만 하더라고요. 15분 정도 걸어가면 나오는 곳이 한성 삼계탕입니다. 영등포 구청에도 여러 맛집들이 있으니 좋더라고요. 게다가 당산역에 없는 오리 고기 집도 있어서 다음 번에는 여기를 도전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당산역 근처 삼계탕집으로 한성삼계탕 집은 어떠실까요? 들어가니 사람들이 꽤 많았습니다. 메뉴도 오직 삼계탕과 인삼주 뿐이었어요. 2년 전 여의도 근처에서 회사를 다닐 때, 12,000원 하던 삼계탕이 담함을 했는지 일제히 15,000원으로 인상되는 놀라운 경험을 겪었었는데요. 이곳은 아직 12,000원에 삼계탕을 팔고 있었습니다.



밑반찬 또한 아주 정갈합니다. 마늘쫑과 열무김치 그리고 깍두기입니다. 저는 이 열무김치를 보고 너무 맛있어서 계속 이것만 먹었어요! 남자친구는 마늘쫑이 맛있다며 마늘쫑만 먹었답니다. 물론 깍두기도 엄청 맛있었어요.



깍두기는 이렇게 나온답니다. 반찬은 추가로 요청하면 부담없이 먹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삼계탕집은 주문하면 빨리 나온다는 특징이 있는데요. 당산역 근처 한성삼계탕 집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삼계탕이 금방 나오더라고요.



뚝배기에 나오는 삼계탕은 국물이 아주 뽀얀게 정말 맛있게 보였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삼계탕 국물도 정말 끝내주게 맛있었어요! 다만, 닭의 크기는 영계를 쓰는지 그렇게 크다는 느낌은 받지 못했습니다. 음식이 나오자마자 게걸스럽게 먹은 것 같아요. 몸통 부분은 고기를 발라 먹기가 힘들어서 남친에게 모두 주었습니다. 그리고 남은 찹쌀과 국물을 모조리 흡수했어요. 1톨도 남기지 않은 채 다 먹었네요.



보글보글 끓고 있는 당산역 근처 한성삼계탕의 자태를 한 번 감상해 보시겠어요? 위 영상을 클릭하면 보실 수 있습니다. 토요일 저녁을 아주 배부르게 먹고 집에 와서 퍼잤다는 저의 하루 일과였습니다. 아직 한성삼계탕 가보지 않은 분들이라면 꼭 가보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3가 228-11 | 한성삼계탕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